::::: XECT 건축사사무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:::::
    XECT 건축사사무소 

  남쪽 창문은 벽면적의 40%일 때 에너지절감 최고  
sjm113 2012-09-17 14:33:47
735
□ 국토해양부(장관 권도엽)는 최근 디자인 등을 이유로 건축물의 창면적은 증가하는 추세이나, 열손실이 많은 창호(벽체에 비해 6~7배 낮은 수준)의 적정 비율 등에 대한 구체적인 설계기준이 없어,

ㅇ 이번에 “건축물 에너지 절약을 위한 창호 설계 가이드라인”을 마련함으로써, 건축설계 시 에너지 성능을 고려한 다양한 창호 디자인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.

□ 창호설계 가이드라인은 중부․남부․제주로 지역을 구분하고 창호가 면한 향(동․서․남․북)별로 창면적에 따른 열손실량을 예측할 수 있도록 하였다.

ㅇ 가이드라인을 활용할 경우 건축물을 설계할 때 일반적으로 창을 크게 설치하는 남향의 경우 창면적비(Window-to-Wall Ratio, 벽면적에서 창호가 차지하는 면적의 비율)를 40%(중부․남부지역)로 설계할 때 에너지 절감 효과가 가장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.

ㅇ 또한, 창면적비를 40%로 설계하고, 자연광이 충분할 때 자동으로 조명을 소등하는 제어시스템을 함께 설치할 경우 약 20%의 에너지를 추가로 절감할 수 있다는 사실을 가이드라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.

ㅇ 이번에 국토해양부가 마련한 창호설계 가이드라인은 건축설계 초기 단계에서부터 디자인과 에너지 성능을 함께 고려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, 건축물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.

□ “건축물 에너지 절약을 위한 창호설계 가이드라인”은 국토부 홈페이지(www.mltm.go.kr)에 게시하고, 지방자치단체․건축사협회 등 관련기관에는 책자로 배부하여 건축설계 시 활용토록 할 예정이다.



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Uks
XECT 건축사사무소